매일묵상

사도행전 17.16~23 인생의 짐과 책임에서 자유로워지려면

작성자
김성우
작성일
2018-07-18 08:34
조회
766
생명의 삶 2018.7.18
사도행전 17.16~23 인생의 짐과 책임에서 자유로워지려면

➜ 18 어떤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철학자들도 바울과 쟁론할새
19 그를 붙들어 아레오바고로 가며 말하기를 네가 말하는 이 새로운 가르침이 무엇인지 우리가 알 수 있겠느냐

바울이 철학자들과 쟁론을 합니다.
바울이 전하는 예수님에 관해 그들이 궁금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바울을 붙들고 새로운 가르침에 대해 더 알고 싶다고 다가와서 바울의 말씀을 듣습니다.

바울에게는 예수님을 전하기에 정말 좋은 기회입니다.
그들이 찾아와서 예수님에 대해 듣겠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기쁨으로 예수님을 전합니다.
그의 지혜와 언변을 다 동원하여 예수님을 전합니다.
하지만 철학자들은 예수님을 믿지 않습니다.
바울은 아레오바고에서 얻은 게 거의 없었습니다.

후에 바울이 깨닫습니다.
예수님은 인간의 지혜로 전해질 수 없다는 것을..
자신의 지혜와 구변으로 예수님을 전하다가 실패한 후에 바울은 더욱 겸손해 집니다.
더욱 더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하게 됩니다.

우리 또한 바울처럼 깨달아야 합니다.
“내 힘만으로 안 된다는 것을.”
“내 힘으로 안 되는 것도 있다는 것을.”

교회에는 두 부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 힘으로 사는 사람과
둘째, 내 힘으로 사는 사람입니다.

대부분은 스스로가 하나님 힘으로 산다고 말은 하지만 실제로는 자신의 힘으로 삽니다.
그리고 자신의 힘으로도 잘 사는 사람이 많습니다.
지혜와 경험과 열정이 있는 분들은 자신의 힘으로도 잘 살아갑니다.

우리나라 대기업을 창업한 분들 중에는 하나님을 전혀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도 그들은 탁월하게 경영합니다.
이처럼 우리도 하나님 힘이 아닌 내 힘으로도 충분히 잘 살아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믿음생활은 나의 힘을 내려놓는 것입니다.
내 힘으로 잘 살 수 있지만 하나님 힘으로 살겠다고 결단하는 것이 믿음생활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살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막연하게 하나님 힘으로 살기보다 내 힘으로 사는 것이 더 쉽고, 더 확실하고, 더 빠릅니다.
그래서 대부분 하나님 힘이 아닌 내 힘으로 살아갑니다.

또한 내 힘으로 살아가는 자들은 하나님 힘으로 살아가려는 자들을 보면 답답하게 여깁니다.
너무 막연하고, 미련한 것 같고, 늘 한 템포 늦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내 힘으로 사는 것에 익숙해지면 끝까지 내 힘으로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 의지할 줄을 모릅니다.
내 한계에 다다를 때까지..

그리고 내 인생을 내가 책임지며 살아가야 합니다.
책임만큼 무거운 것도 없습니다.
책임이 큰 만큼 삶의 무게도 더 무거워집니다.
이런 책임들을 평생 내가 지고 가야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 힘으로 사는 자들은 책임에서 자유로워집니다.
내가 하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일이 잘못되어도 괜찮습니다.
내 책임이 아니라 하나님 책임입니다.
일이 잘 되어도 교만하지 않습니다.
내가 한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힘으로 사는 자들은 내일에 대한 염려도 없습니다.
내가 하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알아서 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 힘으로 사는 자들은 자유함이 있습니다.
내 인생 내가 사는 것도 아니요.
내가 책임질 일도 없기 때문입니다.
홀가분한 인생을 살게 됩니다.
진리 안에서 자유함을 맛 보게 됩니다.

어떤 인생을 사시겠습니까?
내 힘으로 사시겠습니까?
잘 살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인생의 무거운 짐은 벗겨지지 않을 것입니다.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언젠가는 바울처럼 나의 한계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지난 세월 돌아보니 입으로는 하나님 힘으로 산다고 했지만 내 힘과 능력과 지혜와 경험으로 산 적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피곤한 인생, 지친 인생을 살았습니다.
이 사실을 교회를 시작하면서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내 힘으로 살면 편한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내 힘으로 살아온 결과가 어떠합니까?
피곤한 인생, 헛된 인생이 아니었습니까?

우리는 하나님 힘으로 살아야 합니다.
좀 더딘 것 같고 미련해 보여도 하나님 의지하며 살아야 합니다.
그래야 인생의 짐과 많은 책임에 눌리지 않게 됩니다.

그리고 하나님 힘으로 사는 것이 어려워 보이지만 단 한 가지만 간직하면 됩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에 대한 믿음” 입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 힘으로 살 수가 없습니다.
내가 아닌 하나님께서 하신다는 것을 믿어야 하나님께서 일하십니다.

그래서 하나님 힘으로 사는 것은 나와의 싸움입니다.
하루에게 몇 번씩 내 마음이 흔들리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은 세상의 방법을 따라가려고 합니다.
나는 내 힘으로 살려고 합니다.
그 유혹을 뿌리치기가 힘듭니다.
하나님의 때와 방법을 기다리기가 힘듭니다.

하지만 그런 유혹들을 이겨낼 때 하나님 힘으로 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내 삶 가운데 경험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을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 왔습니까?
내 힘입니까?
하나님 힘입니까?
이제는 하나님 힘으로 사십시오.
책임에서의 자유와 내일에 대한 염려에서 홀가분함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삶 가운데 하나님께서 나를 돕고 계심을 날마다 경험하며 살게 될 것입니다.

[묵상과 적용]
내 힘으로 살면서 하나님 힘으로 산다고 착각하지는 않았나요?
내가 하나님 힘으로 살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 힘으로 살기 위해 내가 결단해야 할 부분은 무엇입니까?

[기도]
내 힘으로 살았기에 인생이 너무 힘들었습니다. 입술이 아닌 삶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 힘으로만 사는 자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강변동숭교회 김성우 목사
www.dsriverside.com
전체 2,54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42
열왕기상 18장 16~29 누군가의 허물이 보일 때
dsriverside | 2024.05.18 | 추천 0 | 조회 19
dsriverside 2024.05.18 0 19
2541
열왕기상 18장 1~15 하나님과 사람에게 인정받는 자
dsriverside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0
dsriverside 2024.05.17 0 20
2540
열왕기상 17장 17~24 사람이나 하나님께 원망하는 마음이 들 때
dsriverside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9
dsriverside 2024.05.16 0 29
2539
열왕기상 17장 1~16 억지로라도 순종하세요
dsriverside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7
dsriverside 2024.05.15 0 27
2538
열왕기상 16장 29~34 가벼운 죄를 조심하세요
dsriverside | 2024.05.14 | 추천 0 | 조회 21
dsriverside 2024.05.14 0 21
2537
열왕기상 16장 15~18 계획대로 안 될 수도 있습니다
dsriverside | 2024.05.13 | 추천 0 | 조회 27
dsriverside 2024.05.13 0 27
2536
열왕기상 15장 25~32 나로 인해 누군가 실족하지 않게
dsriverside | 2024.05.11 | 추천 0 | 조회 29
dsriverside 2024.05.11 0 29
2535
열왕기상 15장 9~24 내가 선택한 것이니 변명하지 말아야 한다
dsriverside | 2024.05.10 | 추천 0 | 조회 25
dsriverside 2024.05.10 0 25
2534
열왕기상 15장 1~8 기준이 되는 사람
dsriverside | 2024.05.09 | 추천 0 | 조회 27
dsriverside 2024.05.09 0 27
2533
열왕기상 14장 21~31 어머니의 신앙
dsriverside | 2024.05.08 | 추천 0 | 조회 40
dsriverside 2024.05.08 0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