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묵상

레위기 10.1~11 이것쯤이야 뭐 어때

작성자
dsriverside
작성일
2019-08-28 07:52
조회
529
생명의 삶: 2019.8.28(수)
레위기 10.1~11 이것쯤이야 뭐 어때

➜ 1 아론의 아들 나답과 아비후가 각기 향로를 가져다가 여호와께서 명령하시지 아니하신 “다른 불”을 담아 여호와 앞에 분향하였더니
2 불이 여호와 앞에서 나와 그들을 삼키매 그들이 여호와 앞에서 죽은지라

아론의 두 아들 나답과 아비후가 각기 향로에 다른 불을 담아 여호와 앞에 분향을 합니다.
그런데 이러면 안 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직접 주신 불로만 분향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오직 그 거룩한 불만을 사용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나답과 아비후는 그 불이 아닌 다른 불로 분향하다가 그만 죽게 됩니다.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너무 한 거 아닌가?”
“다른 불 사용했다고 이렇게 죽이실 것까지 있는가?”

아닙니다.
내 생각이나 방법대로 하면 안 됩니다.
아무리 좋아 보여도 하나님의 말씀을 벗어나거나 하나님의 방법이 아니면 안 됩니다.
오늘 나답과 아비후가 드린 불은 하나님이 주신 거룩한 불이 아니니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아마도 나답과 아비후는 이렇게 생각했을 것입니다.
“다 같은 불인데 아무 불이나 드리면 어때?”
그런데 이것이 굉장히 위험한 생각입니다.
하나님의 말씀보다 내 뜻을 더 우위에 두는 것입니다.

비슷한 예가 성경에 또 있습니다.
다윗이 법궤를 궁으로 들이려고 할 때 웃사가 그 법궤를 운반하는 일을 합니다.
마침 법궤를 실은 수레를 운반하는 소들이 뛰어 흔들리자 웃사가 법궤를 손으로 잡게 되는데 그로 인해 웃사가 죽게 됩니다.
오늘 사건과 유사한 사건입니다.

물론 이 때도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법궤가 떨어지니 손으로 잡아야 하는 것 아닌가?”
맞는 것 같지만 절대 아닙니다.
법궤에 절대 손을 대면 안 됩니다.
땅에 떨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손대면 안 됩니다.
또한 법궤를 나를 때는 반드시 고핫 자손들이 어깨에 짊어지고 날라야 합니다.
이 두 가지를 다 어긴 것입니다.

“수레로 법궤를 운반하면 뭐 어떤가?”
“법궤를 손으로 좀 만지면 어떤가?”
이런 생각이 바로 인간의 생각이며 인간의 방법일 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불순종입니다.

우리들도 유사한 실수를 범할 때가 많습니다.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 말씀 중심이 아닌 내 생각대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하나님 말씀보다 내 뜻을 더 따릅니다.
내가 옳다고 여기는 대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삶은 하나님을 믿는 신앙의 삶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믿는 게 아니라 나를 믿고 사는 삶입니다.
그냥 내 뜻대로, 내 생각대로 사는 삶입니다.

믿음생활이란 내 생각을 내려놓고 말씀 중심으로 사는 삶입니다.
내 방법이 쉽다고 할지라도 그 방법을 내려놓고 하나님 방법대로 사는 삶입니다.
철저히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삶입니다.

나답과 아비후는 그런 삶을 살지 않았습니다.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기보다 자신들 편의대로 살았습니다.
그로 인해 실패했습니다.

그리고 나답과 아비후가 죽은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그들은 술에 취해 있었습니다.
술에 취해 분별력을 잃었고 거룩하지 않은 불을 사용한 것입니다.

➜ 9 너와 네 자손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에는 포도주나 독주를 마시지 말라 그리하여 너희 죽음을 면하라 이는 너희 대대로 지킬 영영한 규례라
10 그리하여야 너희가 거룩하고 속된 것을 “분별하며”

나답과 아비후는 회막에 들어갈 때 술에 취해 있었습니다.
거룩한 직임을 담당하는 제사장이 술에 취해 분별력을 잃었으니 다른 불을 함부로 사용하게 된 것입니다.

내 생각과 방법이 하나님보다 우선시 되면 안 됩니다.
내 생각과 뜻이 더 합당해 보여도 우리는 말씀대로 살아야 합니다.
또한 하나님 말씀을 잘 분별하기 위해 늘 깨어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 보시기에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묵상과 적용]
하나님 뜻이 아님을 알면서도 내 생각대로 행동한 것은 무엇입니까?
이것쯤이야 하고 적당히 타협한 것은 무엇입니까?
철저히 말씀에 순종하는 삶, 거룩한 삶을 살기 위해 기도합시다.

[기도]
손해를 봐도, 어리석어 보여도,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강변동숭교회 김성우 목사
www.dsriverside.com
전체 2,57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72
New 열왕기하 4장 1~7 하찮은 것들을 통해 큰일을 행하시는 하나님
dsriverside | 07:02 | 추천 0 | 조회 14
dsriverside 07:02 0 14
2571
열왕기하 3장 12~14 내가 바로 은혜의 통로입니다
dsriverside | 2024.06.23 | 추천 0 | 조회 27
dsriverside 2024.06.23 0 27
2570
열왕기하 2장 15~25 믿음을 따라가지 못하는 인격
dsriverside | 2024.06.22 | 추천 0 | 조회 26
dsriverside 2024.06.22 0 26
2569
열왕기하 2장 1~14 능력을 구할 때는 그만한 각오를 해야 합니다
dsriverside | 2024.06.21 | 추천 0 | 조회 34
dsriverside 2024.06.21 0 34
2568
열왕기하 1장 9~16 두려울 때 주 의지하리
dsriverside | 2024.06.20 | 추천 0 | 조회 29
dsriverside 2024.06.20 0 29
2567
열왕기하 1장 1~8 대답이 없어도 하나님께 물어야 합니다
dsriverside | 2024.06.19 | 추천 0 | 조회 33
dsriverside 2024.06.19 0 33
2566
오바댜 1장 15~21 행한 대로 너도 받을 것인즉
dsriverside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1
dsriverside 2024.06.18 0 31
2565
오바댜 1장 3~4 능력의 주체는 내가 아닌 하나님
dsriverside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9
dsriverside 2024.06.17 0 39
2564
베드로후서 3장 1~9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
dsriverside | 2024.06.15 | 추천 0 | 조회 29
dsriverside 2024.06.15 0 29
2563
베드로후서 2장 12~19 책임의 중압감에서 벗어나기
dsriverside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9
dsriverside 2024.06.14 0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