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묵상

로마서 9:1~13 도저히 하나님이 이해가 안 될 때

작성자
dsriverside
작성일
2020-08-12 08:07
조회
976

생명의 삶: 2020.8.12(수)
찬송가: 546 주님 약속하신 말씀 위에서
로마서 9:1~13 도저히 하나님이 이해가 안 될 때

1) 성경통독(이번 주 로마서, 고린도후서)
2) 3배수기도
3) 가정예배(기도)

➜ 12 리브가에게 이르시되 큰 자(에서)가 어린 자(야곱)를 섬기리라 하셨나니
13 기록된 바 내가 야곱은 사랑하고 에서는 미워하였다 하심과 같으니라

하나님은 에서와 야곱이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약속의 자녀는 야곱으로 정하셨습니다.
형 에서가 동생 야곱을 섬기게 될 것이라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을 다른 각도에서 보면 하나님은 에서보다 야곱을 더 사랑한 것처럼 보입니다.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하나님은 편애하시는 분이십니까?
왜 야곱을 에서보다 더 사랑하는 것일까요?
우리가 야곱이라면 기분이 좋겠지만 에서라면 기분이 상하지 않을까요?

이에 대해 두 가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의 주권입니다.
하나님께서 야곱을 택하셨는데 이에 대해 피조물이 우리가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하나님은 말 그대로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당신께서 원하시는 대로 하실 수 있습니다.
피조물인 우리들이 뭐라고 따질 수 없습니다.

우리도 옷 중에 좋아하는 옷이 있고, 좋아하는 신발이 있고, 좋아하는 차가 있습니다.
우리가 선호하는 것에 대해 누가 뭐라고 하겠습니까?
우리의 자유이고 선택일 뿐입니다.

마찬가지로 피조물인 우리들이 하나님의 선택에 대해 뭐라고 따질 수 없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영역일 뿐입니다.

둘째, 하나님의 선택은 더 나은 가능성을 알기에 하는 선택입니다.
하나님은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미래를 다 아십니다.
하나님께는 과거, 현재, 미래가 동일선 상에 있습니다.

하나님 보시기에 에서보다 야곱이 영적인 사람이 될 가능성이 더욱 많았던 것 같습니다.
야곱이 지극히 인간적이고 세속적인 사람이지만 그래도 야곱의 집념과 애착은 에서보다 나으며,
이런 기질이 하나님께 향하면 믿음의 사람이 될 가능성이 훨씬 큽니다.

또한 야곱은 너무나 인간적인 사람입니다.
고집, 집착, 거짓말, 속임수. 잔꾀, 술수의 사람입니다.
건강하지 않은 가정의 형편없는 가장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야곱을 통해 후대의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을 주실 수 있습니다.
우리가 바로 야곱과 같은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야곱을 통해 우리들은 우리들 자신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이유들을 고려해서 하나님께서 야곱을 택하셨을 수도 있습니다.
야곱을 통해 못난 야곱도 믿음의 사람이 될 수 있음을 우리들에게 보여주기 위함입니다.

저는 하나님의 주권도 인정하지만,
야곱을 택한 것은 후자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무지하고 미련한 우리들의 생각보다 하나님의 생각이 더 크고 깊기 때문입니다.

지금 당장은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살아가다보면 많이 있습니다.
왜 하필 야곱이냐고 불평할 일들이 살아가다보면 많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나님께 불평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지금 당장 내 눈 앞에 보이는 것만을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와 계획이 다 있습니다.
그러니 미래를 내다보시는 하나님의 안목을 우리는 인정을 해야 합니다.
그 하나님만을 신뢰해야 합니다.
그것이 피조물인 우리들의 자세입니다.

그리고 왜 야곱이냐고 따지기 전에 우리가 야곱처럼 선택받았음을 감사해야 합니다.
선택 받은 이유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우리도 야곱처럼 아무런 자격 없는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단지 하나님의 은혜로 택함을 받았을 뿐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에 감사하고 감격해야 합니다.

야곱을 택한 하나님의 선택을 신뢰합니다.
우리를 택하신 하나님께 감사할 뿐입니다.
앞으로 우리 삶을 가장 잘 아시는 하나님께서 또한 가장 바르게 인도하실 것도 믿습니다.

[묵상과 적용]
우리가 힘들어하는 것들 중에서 지금 당장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은 무엇입니까?
이런 것들로 인해 후에 나에게 어떤 유익을 있을지를 천천히 생각해 봅시다.
이런 것들로 결국은 합력하여 선이 될 것을 믿음으로 고백해 봅시다.

[기도]
지금 당장은 이해할 수 없지만 하나님만을 신뢰합니다. 저희보다 더 놀라운 저희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가 있음을 믿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오로지 하나님만을 신뢰하며 살게 하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강변동숭교회 김성우 목사
www.dsriverside.com

전체 2,56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64
베드로후서 3장 1~9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
dsriverside | 2024.06.15 | 추천 0 | 조회 12
dsriverside 2024.06.15 0 12
2563
베드로후서 2장 12~19 책임의 중압감에서 벗어나기
dsriverside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9
dsriverside 2024.06.14 0 29
2562
베드로후서 2장 1~11 좋은 사람, 나쁜 사람 분별하기
dsriverside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3
dsriverside 2024.06.13 0 33
2561
베드로후서 1장 12~21 베드로의 마지막 유언
dsriverside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5
dsriverside 2024.06.12 0 35
2560
베드로후서 1장 1~11 평강와 은혜를 회복하려면
dsriverside | 2024.06.11 | 추천 0 | 조회 32
dsriverside 2024.06.11 0 32
2559
베드로전서 5장 8 마귀가 노리는 사람들의 특징 3가지
dsriverside | 2024.06.10 | 추천 0 | 조회 35
dsriverside 2024.06.10 0 35
2558
베드로전서 4장 12~19 감당키 어려운 시험을 만났을 때
dsriverside | 2024.06.08 | 추천 0 | 조회 37
dsriverside 2024.06.08 0 37
2557
베드로전서 4장 1~8 기도하고 사랑하라
dsriverside | 2024.06.07 | 추천 0 | 조회 35
dsriverside 2024.06.07 0 35
2556
베드로전서 3장 13~22 열심으로 선을 행하면 건드릴 자 없습니다
dsriverside | 2024.06.06 | 추천 0 | 조회 27
dsriverside 2024.06.06 0 27
2555
베드로전서 3장 1~10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도리어 복을 빌라
dsriverside | 2024.06.05 | 추천 0 | 조회 36
dsriverside 2024.06.05 0 36